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파니 “시부모님께 며느리로 인정받지 못해” 눈물 펑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뮤지컬 배우 서성민과 재혼한 이파니가 결혼 뒷이야기를 밝히며 눈물을 쏟았다.

▲ 이파니가 ‘세바퀴’에서 시부모님 얘기를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MBC ‘세바퀴’ 방송 캡처
이파니는 23일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이하 ‘세바퀴’)’ 시월드 특집에 출연해 “시부모님의 결혼 반대가 심했고 아직 저를 며느리로 인정 안 해 주신다”라며 “지금도 전화를 하면 받아주시지 않아 아직까지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파니는 “결혼 전 시부모님이 찾아오셔서 펑펑 우시면서 ‘서성민과 안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하지만 그때 제 뱃속엔 아기가 있어 무릎을 꿇고 ‘잘못했다’고 하면 받아주실 줄 알았다. 그런데 하필이면 아기가 유산이 됐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한 이파니는 “그러면서 저는 결혼을 포기했다. 그런데 저희 신랑이 저를 잘 잡아주고 프러포즈를 공개적으로 해버렸다”라며 “그래서 시부모님이 더 화가 나셨다. 제가 미우셨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닷컴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