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성용-한혜진 또 열애설 불거진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성용(왼쪽)-한혜진이 또 열애설에 휩싸였다.
 미남 축구스타 기성용(24·스완지시티)과 미모의 여배우 한혜진(32)이 또다시 열애설에 휩싸였다.

 기성용은 지난 22일 한국축구대표팀 자체 평가전에 ‘HJ SY 24’라는 이니셜이 새겨진 축구화를 신고 나왔다. 이를 두고 ‘HJ’는 한혜진의 이름 ‘혜진’이고 ‘SY’는 기성용의 이름 이니셜, ‘24’는 기성용이 스완지시티에서 달고 있는 등번호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두 사람이 사귀고 있기 때문에 기성용이 운동화에 한혜진의 이니셜을 새겼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혜진의 소속사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배우의 사생활이라 확인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기성용과 한혜진은 지난해 말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한 차례 열애설이 돌기도 했다. 당시 양측은 열애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지난해 말 열애설 이후 확인해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기성용은 한혜진이 공동 MC를 맡고 있는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나와 한혜진을 이상형으로 꼽기도 했다. 또 자신의 미니홈피 메인 프로필에 ‘H’라는 알파벳을 써놓아 교제설을 부채질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