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석사 학위 반납” 김혜수 사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직장의 신’ 제작발표회서 논문 표절 의혹에 사과

배우 김혜수(43)가 자신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과 관련해 25일 “이유 불문하고 잘못된 일”이라며 해당 석사학위는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김혜수
연합뉴스


김혜수는 이날 오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극 ‘직장의 신’ 제작발표회가 열리기 직전 먼저 무대에 올라 “제 입장을 먼저 말씀드리는 게 옳다는 생각에서 먼저 올라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논문을 작성했던 2001년 당시에는 제 스스로 표절에 대한 뚜렷한 경계나 정확한 인식이 없었던 탓에 논문 작성 중에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지난날 실수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매사에 더욱 신중하고 엄격하게 임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며 “잘못된 과정을 뒤늦게 알게 된 만큼, 당시의 지도교수를 통해 받은 석사학위는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2일 일부 언론을 통해 그가 2001년 성균관대 언론대학원에서 받은 석사학위 논문 ‘연기자의 커뮤니케이션 행위에 관한 연구’가 상당 부분 표절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입장을 전한 것이다.

그는 이날 2001년 당시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하게 된 경위도 상세히 전했다.

김혜수는 “불규칙하고 바쁜 일정을 감안해 연기 외 관심있는 부분에 대해 편리하게 접근하고자 특수대학원에 진학했다”며 “심도있게 학문을 연구하기보다, 개인적인 관심사의 폭을 넓히는 데 주력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그 ‘과정’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졸업 논문 역시 학문적 성과보다는 형식적 과정으로 생각했던 게 불찰이었다”며 “지난 금요일(22일) 밤 파주 세트장에서 촬영을 하면서 제 대학원 논문에 문제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처음 전해 듣고 많이 놀랐고, 당황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내달 1일 첫 방송하는 KBS 2TV 월화극 ‘직장의 신’에 주인공 미스김으로 출연한다.

김혜수는 “지난 이틀 동안 심도있게 고민했다”며 “우려를 끼친 만큼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도리겠지만, 현실적으로 방영을 고작 1주일 남긴 시점에서 제작진과 관계자에게 또 다른 막중한 피해를 드릴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 너무도 무겁고 죄송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무거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지난 실수는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배우 본분에 맞게 최선을 다해 걱정하고 실망한 분들께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앞으로의 다짐을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