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성용·한혜진, 두 달째 열애…“당당하고 행복하게 만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무액터스 제공


축구 대표팀의 미드필더 기성용(오른쪽·24·스완지시티)이 배우 한혜진(왼쪽·32)과 사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기성용은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을 마치고 27일 인천공항을 통해 영국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최근 불거진 배우 한혜진과의 열애설에 대한 질문에 “좋은 감정을 갖고 있다”며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기성용은 이어 “지난 1월부터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며 “종교적으로도 의지하고 서로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축구하는 데도 여러모로 배려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이날 오전 11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교제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당당하게 만나고 싶다. 행복하게 잘 만나겠다”고 적었다. 한혜진 측도 소속사 나무액터스를 통해 “기성용과 이전부터 친분이 있다가 교제한 지 두 달 정도 됐다. 잘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둘 모두 광주 출신이기도 하다.

기성용은 카타르전을 앞두고 경기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할 때 축구화에 새긴 이니셜 ‘HJ SY 24’로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촉발시켰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영국에 있을 때부터 신발에 이니셜을 넣었는데 최근에 발견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일각에서 불거진 결혼설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여러 이야기가 있는데 나중에 생각할 일”이라며 “떳떳하게 만나고 있고 이런저런 루머에는 해명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이 본격적인 연인 관계로 발전한 것은 기성용이 지난해 8월 한혜진이 진행을 맡고 있는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하면서부터다. 기성용은 이 프로그램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한)혜진 누나 같은 사람이면 당장 결혼하고 싶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 전에도 둘은 각종 행사에서 만나 친분을 쌓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데뷔한 한혜진은 MBC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 ‘주몽’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으며 최근 영화 ‘26년’에도 출연해 흥행을 거뒀다. ‘힐링캠프’에서는 솔직하고 재치 있는 화법으로 예능 MC로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9년간 공개 연인이었던 가수 나얼과 결별했고 배우 김강우와는 처제-형부 사이다.

최병규 기자 cbk91065@seoul.co.kr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03-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