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콩 배우 장궈룽 10주기 맞아 추모 열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03년 세상을 떠난 홍콩의 영화배우 겸 가수 장궈룽(장국영·張國榮)의 10주기를 맞아 홍콩에서 추모 열기가 뜨겁다.


▲ 지난 2003년 자살한 홍콩 영화배우 고 장국영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장궈룽은 지난 2003년 4월 1일 홍콩 중심가의 한 호텔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46세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거거’(哥哥·형이나 오빠)란 애칭으로 불렸던 장궈룽은 1980년대 ‘영웅본색’ 시리즈를 비롯해 ‘패왕별희’, ‘해피 투게더’,’아비정전’ 등의 영화로 한국에도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었으며 한국 TV 광고에 출연하기도 했다.

1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홍콩 코즈웨이베이의 타임스스퀘어에는 30일 5m 높이의 대형 장궈룽 반신상이 세워졌다.

조각상과 함께 전 세계 팬들이 접은 190만119개의 종이학도 전시됐다. 팬들이 접은 종이학은 ‘종이접기 전시’ 부문에서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웠다.

이곳에서는 또 장궈룽이 생전 입었던 무대의상과 음반들, 출연했던 영화 포스터를 보여주는 전시회와 출연 영화 상영회도 열리고 있다.

장궈룽이 마지막 숨을 거둔 호텔 주변에도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장궈룽의 팬들은 매년 4월 1일 이곳을 찾아 꽃을 두고 간다.

호텔 주변에는 홍콩은 물론, 한국과 중국, 일본, 캐나다 등 전 세계 팬들이 보낸 편지와 사진이 추모 화환들과 함께 전시됐다.

31일 오전 호텔 주변에 꽃을 놓은 한 중국인 커플은 “생전 장궈룽의 열렬한 팬이었다”라면서 “10주기를 맞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왔다”라고 말했다.

이날 저녁에는 홍콩체육관에서 장쉐여우(張學友), 진후이린(陳慧琳), 모원웨이(莫文蔚) 등 생전 장궈룽과 함께 활동한 홍콩 유명 연예인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추모 콘서트도 열린다.

장궈룽의 전 매니저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장궈룽이 생전 팬들에게 보낸 마지막 메시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