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쌍둥이 아들·딸과 함께한 가족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영애가 쌍둥이 아들·딸과 함께 촬영한 가족화보를 공개했다./출처=엘르


배우 이영애가 패션 매거진 ‘엘르’ 5월호에서 쌍둥이 아들·딸과 함께 촬영한 가족화보를 공개했다.

이영애는 공개된 화보에서 쌍둥이 자녀 곁에서 천생 엄마의 모습을 숨김없이 표현했다. 이영애는 ‘엘르’와의 인터뷰서 “여배우로서의 꿈과 포부는 여전히 간직하고 노력하면서 평범한 삶과 균형을 이루는 지금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드라마 ‘대장금’을 통해 우리나라 문화유산에 대한 소중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드라마 이후 이영애는 우리 문화유산 보전을 위해 애쓰고 있다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영애는 최근 구찌와 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함께하는 ‘나의 사랑 문화유산 캠페인’ 발족식에 참석, 홍보대사 활동으로서의 재능기부를 약속한 바 있다. 이 캠페인은 시민의 추천을 통해 유실될 위험에 처해 있거나 문화적 가치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국내 문화유산을 선정·보전하는 사업이다.

이영애는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엄마로서 다음 세대를 위해 우리 선조들이 물려준 아름다운 전통과 문화유산을 지키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며 “이번 캠페인이 시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지는 만큼, 많은 분들이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지켜나가는 일에 동참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닷컴ㅣe뉴스팀]

sseoul@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