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후덕’해진 고현정, 펑퍼짐한 드레스는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을 통해 3년 만에 TV 드라마로 돌아온다 배우 고현정(42)이 후덕해진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고현정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63빌딩 주니퍼홀에서 열린 여왕의 교실 제작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고현정은 우아한 파란색 드레스에 단발 머리를 했다. 동안과 당당한 아름다움은 여전했다. 하지만 예전의 날렵하던 얼굴선과 허리 라인이 사라져 후덕한 느낌을 줬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최근 여배우들이 몸매를 드러내는 딱 붙는 드레스를 고르는 것에 비해 고현정은 펑퍼짐한 의상을 선택했다. 때문에 불어난 체중을 숨기기 위한 선택이 아니냐는 추측도 있다.

고현정이 출연하는 새 드라마 여왕의 교실은 2005년 방영된 일본의 동명 드라마를 원작으로 새롭게 리메이크 된 작품이다. 고현정은 여기서 부조리한 교실의 권력자가 돼 아이들을 궁지에 내모는 마여진 선생 역을 맡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