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얼음장 카리스마’ 여왕의 교실 고현정 ‘미스김’ 넘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에서 절대 권력 ‘마선생’역을 맡은 고현정과 최근 종영한 KBS2 ‘직장의 신’에서 ‘미스김’으로 열연한 김혜수가 묘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 ‘센 언니’들의 카리스마 대결에서 승자는 누구일 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여왕의 교실’에서 고현정은 스마트폰 소지 문제를 둘러싸고 학생, 학부모와 충돌한다. 고현정은 이영유(고나리 역)의 스마트폰이 울리자 “부모님의 사유서를 받아오기 전까지 스마트폰을 돌려주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는다. 그러나 이영유는 오히려 고현정의 행동을 엄마 변정수(나리 엄마 역)에게 모두 일러바친다. 결국 변정수는 6학년 3반 학부형을 불러 모아 학교로 들이닥치고 고현정과 정면 충돌한다. ‘여왕의 교실’ 고현정은 전날 첫 방송에서 ‘얼음장 카리스마’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촬영장에서 대본을 읽을 때조차 감정선이 무뎌지지 않게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고 무표정한 얼굴을 유지해 제작진과 네티즌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직장의 신’에서 만능사원 ‘미스김’으로 분한 김혜수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긴 마찬가지. 내복쇼 등 다소 코믹한 장면도 있었지만 “그건 제 업무가 아닙니다만”이라는 딱딱한 어조의 대사와 무표정에 녹아있는 카리스마는 시청자들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심지어 현란하게 탬버린을 치는 장면도 무표정으로 일관해 ‘카리스마 김’이라는 별명을 얻게 했다.

여왕의 교실은 12일 방송에서 6.6%(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얻었다. 직장의 신은 8.2%에서 시작해 최고 시청률14.6%를 기록했다. 앞으로 ’얼음장 카리스마’ 고현정이 김혜수를 넘어 설 수 있을 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