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동원은 공공재” 원빈-이나영 커플 탄생에 팬들의 귀여운 바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강동원. / 서울신문DB


배우 원빈-이나영이 열애를 공식 인정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강동원 공공재’ 여론이 일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3일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가 원빈과 이나영의 열애설을 보도하고 소속사가 공식 인정하자 배우 강동원이 네티즌들의 때아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강동원은 이나영과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바 있고 두 사람 다 모델 출신 연기자로 팬들 사이에서 “실제 커플로 이어지면 좋겠다”는 바람이 종종 나오곤 했다.

이나영이 톱스타 원빈과 이어지면서 ‘홀로 남은’(?) 강동원만큼은 열애설이 나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일부 팬들의 바람인 것.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강동원은 어느 한 사람만의 것이 아닌 공공재”라는 주장을 펼치면서 “강동원은 공공재로 남아 달라”는 애교 섞인 바람을 나타냈다.

한편 강동원은 최근 한 지인과 찍은 사진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