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주군의 태양 연장 논의된 바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군의태양’소지섭, 공효진
‘주군의 태양’ 연장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SBS 측이 부인했다고 TV리포트가 13일 보도했다.

SBS 드라마국 관계자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 연장 논의를 두고 추측이 많다. 얘기가 한 번 정도 나온 것은 맞지만 논의 단계는 아니었다. 제작진에 확인해본 결과 연장을 논의하거나 검토 중인 단계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주군의 태양 인기 탓에 추측이 많다. 하지만 논의되는 바가 없는 것이 현 상황의 결론”이라며 “상속자들 첫방 전 2회 분은 단막극이 들어갈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현재로서는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주군의 태양 후속작인 ‘상속자’들은 다음달 9일 첫방송으로 예정된 상태. 기존 16부작이던 주군의 태양이 일정대로 종영하게 된다면 오는 26일에 종영하기 떄문에 한 주 간의 편성이 비게 돼 주군의 태양 연장 논의가 부상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주군의 태양 연장 논의 결론 기대됨”, “주군의 태양 연장 논의 좋은 방향으로 났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