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日후쿠시마의 재앙? SBS스페셜 손가락 모양 기형 가지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이후 방사능 위험을 집중 조명한 SBS스페셜 방송이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방송된 SBS스페셜에서는 현재 후쿠시마원전 폭발사고 후 상황을 집중 조명해 ‘후쿠시마괴담’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담았다.

방송에서 SBS스페셜 제작진은 현재 후쿠시마 원자로 내부에선 아직도 핵연료가 분열돼 고농도 방사능이 대기중으로 뿜어져 나오고 있으며, 하루 300t의 오염수가 바다로 유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SBS스페셜 방송에서 현지인들이 사고후 일본 정부의 안전하다는 말을 믿을 수 없다며 불안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후쿠시마현 거주자 사사키 루리는 아들이 2개월 전 정부 건강검진에서 아무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지만 민간 의료검사 결과 갑상선에 2mm크기 멍울이 발견됐고 소변에서 세슘도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곳에서 암 확정 또는 의심 판정을 받은 아동과 청소년은 43명에 달했다. 심지어 SBS스페셜 방송에서는 ‘손가락’ 모양의 가지가 등장해 방사능 피폭 우려를 높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