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땅굴파는 게임 중독… “아이템 구매에 1000만원” 굴착소년 쿵·뮤블루 도대체 무슨 게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땅굴파기 게임에 빠진 철없는 남편 때문에 고민인 아내가 등장해 화제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친정에서 부모님과 같이 사는데 남편이 매일 게임만 한다”는 22세 여성이 출연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화가 나서 컴퓨터도 집어 던져버렸다. 친정 부모님한테도 면목이 없고 이러다 패가망신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에게 생활비 한푼 못드리고 있는 형편에서 그렇게 (게임에) 돈을 쓴다는 게 속상하다. 아버님이 컴퓨터를 압수해 가시니까 며칠 뒤에 노트북을 사왔고, 화장실까지 가지고 들어가 게임을 했다”고 말했다.

주인공의 남편은 게임을 하기 위해 아프다고 하고 회사를 빠진 적도 있고 평일에는 저녁 8시부터 새벽 3시까지, 주말에는 보통 하루에 20시간 정도 게임에 몰두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놀라게 했다.


게임중독 남편은 이에 대해 “게임상에서 사람들이 제 마음을 많이 알아준다”면서 “저보다 더 중독된 사람도 있는 것 같은데”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그는 게임 속 아이템을 거액을 주고 구매한다는 사실을 털어놔 충격을 주었다.

게임중독 남편은 “날개 100만원, 캐릭 몸만 70만원, 지팡이 230만원, 지팡이 아이템 강화에 200만원 정도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식적으로는 800만원을 아이템을 사는데 썼고 비공식까지 합치만 1000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남편은 “땅굴파는 게임이 있는데 그걸로 돈을 벌 수도 있다”면서 “1000만원 아이템은 800~900만원에 되팔 수 있다”며 게임으로 재테크가 된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또 사연의 주인공은 “남편과 ‘네가 살을 빼면 내가 게임을 끊겠다’고 하길래 6kg을 뺐더니 ‘내가 여기서 게임을 더 하면 네가 살을 더 빼겠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했던 주인공의 부모님은 연신 표정이 굳어졌고 “답답하다”며 계속 물을 들이켰다.

결국 ‘안녕하세요’의 게임중독 남편은 방청객들의 투표로 새로운 1승을 차지했고, 남편이 중독된 ‘땅굴파는 게임’이 뭔지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땅굴파는 게임이 도대체 뭐길래 돈이 그렇게 많이 드나?”, “굴착소년 쿵, 뮤블루 중 어떤 게임에 빠진 걸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개그콘서트의 김지민, 박지선, 김민경 신보라가 출연해 고민을 함께 나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