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다희 ‘최민수 울렁증’… “태왕사신기 촬영도 없는데 나와서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다희 ‘최민수 울렁증’./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배우 이다희가 ‘태왕사신기’ 촬영을 하면서 느낀 배우 최민수에 대한 감정을 털어놓았다.

1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비밀’에 출연하는 황정음, 배수빈, 지성, 이다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이다희는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촬영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최민수 선배님이 촬영이 없었는데 촬영장에 나왔다. 어느 순간 보니 내가 촬영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다희는 이어 “그 때 내가 칼을 맞고 힘겹게 걷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는데 머릿속에는 온통 최민수 선배님을 신경쓰느라 아무렇지 않게 걸어갔다”고 말했다.


그러자 당시 최민수가 “아파서 죽을 상황인데 그렇게 걸어가면 되? 다시 해봐”라고 크게 호통을 쳤다고 이다희는 전했다.

이다희는 그러면서 “계속되는 최민수 선배님의 호통에 결국 혼자 몰래 눈물을 흘렸다. 그 때부터 최민수 선배님을 볼 때마다 무섭다. 예능에 나온 것만 봐도 무섭다”며 ‘최민수 울렁증’을 고백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