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밥의 고수’ 심혜진 “남편에게 된장찌개 끓여줬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심혜진이 남편에게 된장찌개를 끓여줬다가 굴욕을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심혜진은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에서 ‘집밥의 고수’다운 면모를 보였다.

심혜진의 집을 방문한 ‘맨친’ 멤버들은 평소 ‘차도녀’ 이미지와는 다른 그녀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심혜진은 깔끔하게 정돈된 주방으로 살림 솜씨를 짐작케 했다. 또 6개나 되는 냉장고에는 남편이 좋아하는 음식들로 가득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심혜진은 “결혼 후 남편에게 된장찌개를 끓여줬는데 한 숟가락 먹더니 치우라고 하더라”며 “그 이후 요리 실력을 갈고 닦아 남편의 입맛을 사로잡게 됐다”고 전했다.

심혜진은 2007년 사업가인 남편 한상구씨와 결혼했다. 심혜진은 이날 방송에서 남편 한상구씨의 위풍당당한 사진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