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표정한 만능 가정부… ‘멜로 퀸’은 잊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상한 가정부’로 돌아온 최지우

한류 스타 최지우(38)가 미스터리 가정부로 변신한다. ‘황금의 제국’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에서 그는 무표정한 얼굴로 시키는 일은 뭐든지 다 하는 가정부 ‘박복녀’ 역할을 맡았다. 데뷔 20년차 ‘멜로 퀸’의 극적인 연기 변신인 데다 시청률 40%를 찍은 일본 드라마가 원작이라는 점에서 복잡한 시선이 교차한다.

▲ SBS 새 월화 드라마 ‘수상한 가정부’에서 최지우는 무표정한 얼굴과 차가운 말투로 시키는 일은 뭐든지 다 하는 기괴한 가정부 ‘박복녀’ 역으로 연기 변신을 꾀한다.

SBS 제공


최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만난 최지우는 “처음 캐스팅 소식이 전해진 후 기대와 우려가 많았던 것으로 안다”면서 “기존에 해왔던 캐릭터와 상반돼 욕심이 났다. 일본의 ‘미타’와는 다른 박복녀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수상한 가정부’의 원작은 2011년 일본 NTV에서 방송된 ‘가정부 미타’. 어머니가 죽은 뒤 어린 자녀들의 방황으로 위기에 놓인 가정에 등장한 미타는 차가운 표정과 말투로 집안일을 하면서 아이들이 해 달라는 일은 뭐든 한다. 점점 극단적으로 변해 가는 아이들의 요구에 사고가 끊이지 않지만, 미타의 행동은 역설적으로 가족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계기가 된다. ‘수상한 가정부’는 원작의 얼개와 설정은 고스란히 가져왔지만 우리나라의 정서와 현실을 반영해 다듬는다.

드라마 속 박복녀는 마치 사이보그를 떠올린다. 패딩점퍼에 모자를 푹 눌러쓴 채 아내를 잃은 가장 은상철(이성재)의 집 문을 연 그는 얼굴엔 아무 감정이 없고 대사는 로봇처럼 쏟아낸다. ‘겨울연가’(2002), ‘천국의 계단’(2003) 등에서 굳혀온 이미지를 생각한다면 파격적인 변신이다. “기존에 해 왔던 캐릭터와 달라서 끌렸어요. 또 박복녀에겐 그럴 수밖에 없는 내면의 아픔이 있죠.”

지금껏 멜로 드라마에서 해 왔던 연기와는 전혀 다른 연기인 탓에 어려움이 적지 않을 듯하다. “감정을 표현하지 않는 연기는 정말 외롭고 우울했어요. 감정을 숨기고 상대방의 행동을 아무런 감정 없이 받아내야 하는 것 말이에요.” 하지만 나름의 노하우도 생겼다. “우선 눈으로 말하려는 습관을 가지게 됐어요. 표정이 없기 때문에 눈빛으로 말을 할 수 있어야 하죠. 또 감정을 숨기고 딱딱하게 말하는 게 중요하게 됐어요.”

자연스레 김혜수, 고현정과 그를 비교하는 이들도 생겼다. 이들이 주연한 드라마 ‘직장의 신’(KBS)과 ‘여왕의 교실’(MBC) 모두 차갑고 철두철미한 여성 원톱을 내세운 작품인 데다 일본 드라마 리메이크작이라는 공통분모 때문이다. 그는 “두 선배의 연기력을 내가 어떻게 따라가겠나”라면서 “‘수상한 가정부’는 두 작품과 다르기 때문에 비교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일본 원작과의 비교에 대해서도 “나만이 가지고 있는 박복녀의 새로운 캐릭터를 봐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09-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