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정우 연출작 ‘롤러코스터’ 출연 정경호, “아버지 정을영 부담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정경호. / KBS 라디오 제공


배우 정경호가 아버지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하정우가 감독으로 나서는 영화 ‘롤러코스터’에 주인공으로 나서는 정경호는 23일 방송된 KBS 쿨FM ‘홍진경의 두시’에 출연해 “아버지와 같은 직종에서 일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굉장히 부담이 된다”고 답했다.


정경호의 아버지는 ‘무자식 상팔자’, ‘부모님 전상서’, ‘목욕탕집 남자들’ 등을 연출한 한국 드라마의 거장 정을영 PD다.

정경호는 “아버지가 부담을 많이 준다. 워낙 최고의 드라마 감독님이라 그 이름에 걸맞은 배우가 되어야 하는데 잘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경호는 “아버지가 정말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해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을 나타냈다.

정경호는 하정우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롤러코스터’에서 욕쟁이 한류스타 역을 맡았다. 영화 ‘롤러코스터’는 다음달 17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