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적의 크림’ 쇼호스트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적의 크림’으로 불리며 홈쇼핑에서 인기몰이를 했던 마리오 바데스쿠 논란이 커지자 홈쇼핑 측도 입장을 밝혔다.

24일 ‘뉴스엔’에 따르면 GS 홈쇼핑 관계자는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쇼호스트 정윤정이 아이들에게 매일 발라준다고 방송에서 밝힌 적은 없다. 이 사실은 완벽한 오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GS홈쇼핑은 지난해 12월 문제가 된 후 즉각 판매를 중단했고 보상 절차를 진행했다”면서 “’기적의 크림’을 바른 뒤 고통을 겪은 소비자들이 의사소견서를 회사 측으로 보내주면 치료비까지 전부 보상해줬다. 현재는 고객 5명과 보상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 7월 ‘기적의 크림’ 전체 구매 고객에게 전화와 메시지를 전달해 전체 리콜을 실시했다”고도 덧붙였다.

마리오 바데스쿠는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GS홈쇼핑에서 쇼호스트 정윤정을 통해 판매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정윤정은 특히 방송에서 “저를 믿고 쓰세요. 밤마다 듬뿍듬뿍 바르고 자면 아침에 대박이에요”, “해로운 성분은 하나도 없고 천연성분만 들어있다”고 소개해 거짓방송 논란까지 휘말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