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관관공사 부당수익’ 논란에 백일섭 해명 “7700만원? 그렇게 많이 받았을 리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꽃보다 할배’에 출연 중인 백일섭. / CJ E&M 제공


한국관광공사 비상임이사직을 맡고 있는 배우 백일섭이 부당한 수익을 챙겼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24일 유은혜 의원실은 백일섭이 2010년 11월 한국관광공사 비상임이사로 취임한 뒤 2012년 3월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도 월 정액과 회의비를 포함해 총 7746만원을 받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유은혜 의원은 “한국관광공사는 부채가 2850억원이나 된다. 정치적 연관성을 배제하고 전문성과 독립성을 가진 인사를 선임해 부채에 허덕이는 공공기관을 효율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당수익 의혹에 대해 백일섭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한달에 한번 있는 관광공사 회의에는 녹화 스케줄이 겹칠 경우 부득이 참석하지 못했다”면서 “한달에 200만원을 받고 겨우 1년을 조금 넘게 했는데 그렇게 많이 받았을 리가 없다. 별도 회의비는 없다”고 밝혔다.

또 “(회의 참석 외에)별도로 하는 일도 없어 ‘관뒀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백일섭은 tvN ‘꽃보다 할배’에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