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월드女, 고추더미에서 ‘올누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로잔나 데이비슨의 올누드 화보. / PETA 제공


전 미스 월드 로잔나 데이비슨(29)이 동물 보호를 위해 과감하게 노출을 감행했다.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최근 비건(고기는 물론 우유나 달걀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 채식에 대한 홍보의 일환으로 제작된 로잔나 데이비슨의 누드 화보를 공개했다.

로잔나 데이비슨은 화보에서 전신을 탈의한 채 새빨간 고추더미 위에 누워 고추를 들고 있다. 미국 아카데미상 5관왕을 거머쥔 영화 ‘아메리칸 뷰티’의 포스터를 오마주한 것.

로잔나 데이비슨은 “2년 전부터 채식을 하고 있다”면서 “채식을 하고 나서 그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몸매와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일랜드 출신인 로잔나 데이비슨은 19세의 나이에 미스 월드 왕관을 차지했다. 유명 록가수 크리스 디 버그의 딸이기도 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