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탁재훈, 신정환 공백 불편토로 “진작 솔로할 걸…과거에도 그는 마네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한밤’ 탁재훈, 신정환 언급
탁재훈 신정환 복귀시점 언급/ SBS 한밤의 TV연예 화면 캡처
탁재훈이 신정환의 공백에 대한 불편함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는 탁재훈, 홍록기, 유채영, 이재훈, 신지, 천명훈이 출연해 직구 인터뷰를 진행하는 내용이 방영됐다.

인터뷰에서 탁재훈은 “혼자서 무대에 오르기 벅찰 것 같지 않느냐”, “과거로 돌아간다면 솔로로 하겠느냐”는 동료들의 질문에 “듀엣 시절에도 솔로 같았다”고 답했다.

탁재훈은 이어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처음부터 솔로를 했을 것”이라면서 신정환의 공백을 언급했다.

탁재훈은 “그 친구의 이름도 부르지 못하고 ‘그 친구’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면서 거듭 “솔로로 할 걸 그랬다”는 후회를 토로했다.

그는 “컨츄리꼬꼬 시절 노래도 거의 다 내가 했다. 그러나 수익 분배는 5대 5였다”면서 “마네킹이 그렇게 돈을 잘 버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우회적으로 신정환을 비판한 셈이다.

이어 “그 친구(신정환) 외국 이름이 ‘마네킹’이라면서 내 외국 이름은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신정환의 근황 및 복귀 시점에 대해서도 전했다.

탁재훈은 “최근 그 친구를 만나 복귀 시점을 물으니 적절한 복귀 시기가 아니라고 얘기하더라”면서 “그래서 나도 맞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