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짝 여자 4호 “출산 이후에 부부관계 싫어져”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짝’ 돌싱 특집 여자 4호 화제

‘최연소 돌싱’으로 나선 짝의 여자 4호가 솔직한 이혼 사유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SBS ‘짝’은 ‘돌싱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출연자 중 최연소 돌싱 여자 4호가 출연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짝 여자 4호는 21세에 결혼해 2년 만에 이혼했다. 짝 여자 4호는 어린 나이에도 시부모를 모시고 살았으며 출산 이후 우울증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짝 여자 4호는 “또래 친구들은 나가 노는데 난 집에 얽매여 있었다. 그 와중에 배는 자꾸 불러오고 나가는 게 창피했다”며 “우울증이 생기더니 출산 후에는 극도로 예민해져 부부관계가 정말 싫어졌다”고 밝혔다.

또 짝 여자 4호는 ”아이 있는 남자는 싫다. 딸한테 두 번 상처 주는 것 같다”며 “솔직히 말해서 다른 사람 아이를 키울 자신은 없다”고 솔직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네티즌들은 “짝 여자 4호 마음 이해된다”, “짝 여자 4호 너무 빨리 결혼해서 부담스러웠던 것 같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