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돌싱 특집 등장 미혼女 짝 여자 6호 “돌싱남과 결혼” 폭탄 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짝 여자 6호 미혼에도 “돌싱남 만나러 왔다”

짝 여자 6호가 미혼임에도 불구하고 이혼남과 짝을 이루고 싶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25일 밤 방송된 SBS 짝 58기는 ‘돌싱 특집’으로 꾸며졌다. 하지만 돌싱 특집임에도 불구하고 짝 여자 6호는 결혼 경력이 없다고 밝혀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짝 여자 6호는 “마인드가 별로인 총각보다는 생각이 괜찮은 돌싱이 나을 거 같다. 그만큼 생각이 깊어질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짝 여자 6호는 자기소개에서 “금융연구소에 석사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사실은 내가 미혼이다. 나이 차이를 안 보는 편이고 겪어본 바로는 멀쩡한 총각이 배려심 없는 게 더 많았다”고 폭탄 선언했다.

이어 짝 여자 6호는 ”나도 이 나이까지 결혼 안 한 것에 대해 특별한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어떻게 보면 돌싱이 더 낫지 않을 까라는 생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짝 여자 6호 돌싱 만나고 싶다니 대단”, “난 짝 여자 6호 생각이 이해되질 않는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