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자는 마성의 남자? 걸그룹 멤버들의 이상형된 비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자와 열애설이 불거진 설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에프엑스 f(x) 설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에프엑스 설리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최자를 이상형으로 지목했던 여자 연예인들의 발언이 잇따라 부각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런 최자를 ‘마성의 남자’로 꼽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선 이번에 열애설에 휩싸인 설리를 제외하고 최자를 이상형으로 꼽은 여자 연예인으로 걸그룹 걸스데이 소진, 걸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솔로가수 NS윤지 등이 손꼽힌다.

걸스데이 소진은 지난 7월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다이나믹듀오와 함께 출연해 “이상형이 다이나믹듀오의 최자다. 오늘 스케줄 소식을 듣고 가슴이 두근거렸다”고 말했다.

에이핑크 손나은도 지난 7월 15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요즘 눈에 띄는 남자 가수가 있냐”는 질문에 “다이나믹듀오의 최자가 좋다”고 깜짝 선언을 했다. 손나은은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 태민과 가상부부로 출연임에도 태민이 아닌 최자를 선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NS윤지도 최자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진짜 이상형은 다이나믹듀오 최자 선배다. 쌍꺼풀 없고 개성 있게 생긴 분이 좋다. 최자 선배에게 인사할 때 얼굴 빨개진다. 매번 인사만 하고 도망가서 주변 분들이 많이 놀리기도 한다”고 밝혀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

네티즌들은 “최자 정말 마성의 남자인가”, “최자 설리 열애설이 그냥 나온 것이 아니야 ㅠㅠ”, “최자 정말 여자 연예인들에게 인기가 있구나. 좌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