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자·설리 열애설 공식 부인에도 화제…“왜 안믿는걸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자와 열애설이 불거진 설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에프엑스 f(x) 설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이나믹듀모 최자와 에프엑스 설리의 열애설에 대해 소속사가 공식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관심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심지어 2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핫토픽 키워드로 ‘친오빠처럼 따르는 선배’라는 검색어가 등장했다. 이는 설리와 최자의 열애설에 대해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최자는) 설리가 친오빠처럼 따르는 선배일 뿐 사귀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문구 가운데 한 내용이다. 최자의 소속사인 아메바컬쳐 측도 “장난 삼아 손을 잡은 것일 뿐”이라고 설리와의 열애설을 일축했지만 네티즌의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이는 클릭비 출신 오종혁과 티아라 소연 등 연예인들의 열애설이 잇따라 사실로 드러나면서 네티즌들의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오종혁과 소연의 소속사는 둘의 열애설 보도가 나온 직후 이를 인정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소속사가 최자와 설리는 그냥 친한 사이일 뿐이라는 왜 안믿는 사람이 많을까”, “설리와 최자도 오종혁, 소연처럼 사귀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