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파리 패션쇼 ‘알몸女’ 난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리 패션쇼 알몸녀 난입. AP/뉴시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패션쇼 주간을 맞아 열린 ‘니나 리치’ S/S 컬렉션에 피멘(femen) 회원들이 난입했다.

‘모델은 몸을 팔지 않는다(MODEL DON’T GO BROTHEL)’ 등의 문구를 몸에 적은 피멘 회원들은 상반신을 탈의한 상태로 갑자기 런웨이로 뛰어 들어와 여성 인권을 옹호하는 구호를 외쳤다. 경호원들이 급히 여성들을 끌어내렸지만 일부 여성은 격렬하게 저항하며 구호를 그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의 여성 인권단체인 피멘(femen)은 자신의 몸을 도화지 삼아 가슴을 드러낸 반라의 모습으로 시위를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