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지성·이보영 결혼…”행복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쁘고 행복합니다.”

배우 지성(36)과 이보영(34)은 27일 오후 결혼식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벅찬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은 이날 저녁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공식 부부가 된다. 이로써 두 사람은 2007년부터 가꿔온 6년간 열애의 결실을 보게 됐다.

지성은 “우리가 드디어 결혼한다. 어젯밤부터 설레서 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그렇지만 잠도 잘 잤고 오늘 예쁜 신부와 결혼하니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드라마 제작발표회 할 때도 떨리지 않았는데 지금 너무 많이 긴장해서 다리가 후들후들 하다. 많이 축하하러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상대방에 대한 애정 표현과 감사의 말도 이어졌다.

이보영을 애칭으로 ‘공주님’이라고 부른다는 지성은 “이보영 씨는 성격이 시원시원하고 현명하다. 항상 나를 좋은 길로 인도해주는 벗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같이 함께할 수 있어 편안하고 행복하다”고 했다.

또 “청첩장을 준비하면서 느꼈다. 이보영 씨한테 어떤 남자가 되어야 하고 6년 동안 만나 오면서 어떻게 했었는지 다시 생각했다. 그러니까 뭔가 숙연해졌다. 나 혼자 눈물 글썽이면서 청첩장 문구를 썼다”며 웃었다.

이보영은 “오빠의 좋은 점은 항상 힘든 일 있거나 어려울 때 이야기하면 내 편을 들어준다. 연애를 하면서도 굉장히 많이 의지되고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혼 준비는 오빠가 알아서 다 했다. 그래서 다툴 일도 없었고 나는 어제까지 편안하게 있었다. 드레스 하나 고른 것 밖에 없었다”고 고마워했다.

이날 결혼식은 200여 명의 하객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며 구혜선, 김범수, 윤상현이 축가를 부른다. 지성도 직접 신부를 위한 축가를 부를 예정이다.

지성의 드라마 촬영 일정으로 두 사람은 신혼여행을 당분간 미뤘다.

결혼식 후 이보영은 해외 봉사활동을 떠날 예정이며, 지성은 현재 출연 중인 KBS 수목드라마 ‘비밀’ 촬영을 계속한다.

2004년 SBS 드라마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로 만난 이보영과 지성은 2007년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해 공개 연인으로 지내왔다.

2002년 CF 모델로 데뷔한 이보영은 올해 드라마 ‘내 딸 서영이’와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데뷔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지성은 1999년 SBS 드라마 ‘카이스트’로 데뷔한 후 드라마 ‘올인’, ‘뉴 하트’ 영화 ‘혈의 누’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에는 영화 ‘나의 PS 파트너’를 흥행시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