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윤식 연인 K기자 “백윤식, 20년 된 연인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백윤식
배우 송강호, 백윤식, 김혜수, 조정석, 이정재가 4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장고봉PD goboy@seoul.co.kr
백윤식 연인 K기자 “백윤식, 다른 연인 있었다”

배우 백윤식(66)의 연인으로 알려진 방송국 기자 K(36)씨가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은 소문에서 등장하는 백윤식의 또 다른 연인이 실제로 존재하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 K씨는 27일 기자회견을 자청했다가 급히 취소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 지상파 방송사 보도국의 K기자는 28일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 자택에서 가진 ‘스포츠서울닷컴’과 단독 인터뷰에서 “몇몇 기자들과 간단히 간담회 정도를 생각했는데 갑자기 기자회견으로 크게 관심을 끌면서 부담이 됐다. 부득이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번져 참 많이 속상하다. 간담회를 가질려고 했던 결정적 이유는 열애 보도가 있고 난 후 백윤식에게 20년 전부터 만나 온 여자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점”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닷컴에 따르면 K기자는 “최근 들어 평소답지 않은 행동을 하는 백윤식을 보며 ‘무슨 일이 있구나’라고 느끼던 중 지난 23일 전에 없는 모습을 보이는 그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었더니 ‘별일 아니라’고 대답했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의심스러워 재차 묻고 확인하니 그제야 힘겹게 ‘여자가 있었다’고 말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윤식이 20년 전 우연히 알게 돼 종종 만나며 관계를 유지해오던 이모 씨(57)가 K기자와 열애 사실이 알려지자 ‘나는 배신을 당했다.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느냐’는 연락을 해왔다‘고 하더라”며 “그러나 백윤식은 이모 씨와 이미 정리한 사이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백윤식은 K기자에게 ’이모 씨 측에서 아직 마음 정리가 되지 않아 이런 일이 생기게 됐다‘고 설명했지만 30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사랑을 키워가던 K기자는 큰 충격과 배신감에 빠졌다고 스포츠서울닷컴은 보도했다.

K기자는 “사실 확인을 위해 이모 씨와 주고받은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내용은 내가 받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처럼 아팠다”며 “그러나 아직은 백윤식을 향한 마음이 작아지지 않은 상태라 ’과거의 여인일 뿐‘이라는 그의 말을 믿고 싶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아울러 “하지만 한번 깨진 믿음은 다시 회복하기 어려운 것이라는 걸 잘 안다”며 “백윤식과 관계를 이대로 유지하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기자간담회를 가질려고 했던 이유도 이같은 문제가 크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문제뿐 아니라 관계를 계속 이어가기 힘들 수밖에 없는 결정적 이유가 더 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기자회견 취소 해프닝에 대해 K기자는 “이런 문제를 연예 기자 서너 명과 만나 상의할 예정이었다”며 “의도치 않게 ’기자회견 자청‘ 예고기사가 나가고 쏟아지는 관심에 부담을 느꼈다.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들 줄은 정말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자회견에) 나서야 하나 하고 고민하던 중 백윤식의 소속사와 가족들이 집까지 찾아와 회유하고 설득하고 압박을 해와 일단 한걸음 물러서게 된 것”이라고 기자회견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백윤식과 K기자는 지난해 6월부터 만나 30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사랑을 키워오다 지난 13일 스포츠서울닷컴의 단독보도로 열애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