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윤식 연인 K기자 “이별 결심…함께 할 수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백윤식
배우 송강호, 백윤식, 김혜수, 조정석, 이정재가 4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장고봉PD goboy@seoul.co.kr


백윤식 연인 K기자 결국 결별

배우 백윤식(66)과 30살이 넘는 나이차를 극복하고 연인 관계가 된 K기자가 결국 결별한 것으로 밝혀졌다.

스포츠서울닷컴은 28일 백윤식의 연인이었던 K 기자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한 주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이제 그 모든 불미스러운 일을 털어 버리고 백윤식과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30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사랑을 키워 갈 수 있었던 데는 서로에 대한 믿음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인데, 그 믿음이 깨지고 주위 상황도 악화돼 결국 이별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윤식의 연인이었던 K 기자는 지난 27일 급작스레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취소하게 된 배경, 그리고 그 기자회견에서 밝히려 했던 모든 것을 털어놓으며 ”결론적으로 백윤식과 더는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선택을 하게 된 배경으로 ”신뢰가 깨졌다. 서로에 대한 믿음에 금이 간 남녀 사이는 돌이키기 힘든 관계가 된다“며 ”더불어 주변 여건도 상당히 중요하다. 그러나 백윤식의 자녀들을 비롯해 여러가지가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백윤식의 연인이었던 K기자는 ”나는 이제 바랄 것이 아무 것도 없다. 단지 ‘진심 어린 사과’를 바랄 뿐이다“며 ”내 믿음을 저버린 백윤식의 사과, 그리고 나에게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예의’도 갖추지 못한 백도빈, 백서빈, 정시아 씨의 사과. 그거면 충분하다. 대신 정말 진심이 담긴 사과이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고 스포츠서울닷컴은 보도했다.

한편, 백윤식과 K기자는 지난해 6월부터 1년 4개월 간 만남을 이어왔지만 이번의 불미스러운 일로 결별하게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