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입 연 백윤식 “前여친 폭행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윤식의 여자친구 K씨가 백윤식의 아들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스포츠서울닷컴
배우 백윤식(66)이 30살 연하의 여자친구 K 기자와 결별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백윤식의 지인은 30일 인터넷 연예매체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K씨가 주장한 여자문제, 폭행시비 등은 일방적인 주장일 뿐 사실무근”이라면서 “백윤식씨가 K의 주장과 관련해 가족들과 논의해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백윤식과 두 아들 백도빈, 백서빈의 소속사인 나무엑터스는 “배우의 개인사라서 회사 차원의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K 기자는 지난 29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백윤식에게 20년 동안 만난 여자가 있었으며 아들인 백도빈, 백서빈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백윤식 자녀들이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는 경제적인 부분이 컸다면서 “그들은 나 때문에 아버지로부터 재정적 지원을 더는 받지 못할 것으로 짐작해 그렇게 나를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