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지혜, ‘B형 남자친구’ 출연 정려원에게 “욕심없냐” 텃세 인정…“억울하다”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B형 남자친구’ 출연 당시 한지혜(왼쪽)와 정려원. / B형 남자친구 스틸컷


배우 한지혜가 정려원에게 텃세를 부렸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한지혜는 25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내가 출연한 드라마에 관련된 기사를 거의 다 읽는 편이다. 댓글도 다 읽어본다”고 했다. 이어 “좋은 댓글들도 많지만 ‘네가 정려원에게 연기 욕심 없냐고 말한 사람이냐’는 댓글도 읽은 적 있다. 억울하더라”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월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던 정려원은 “가수 출신 연기자로서 연기자 초창기 시절 작품할 때 텃세를 느낀 적 있다”라면서 상대 여배우보다 돋보이지 못하도록 화장도 못하고 민낯에 까만 판을 대고 연기했다. 급기야 주연 여배우가 ‘언니는 욕심이 없나봐요’ 말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정려원은 “다음에 내가 주연하면 조연분들께 진짜 잘해줘야지 다짐했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네티즌들은 정려원이 영화 ‘B형 남자친구’에서 주인공 한지혜의 대학친구 ‘보영’ 역으로 등장한 것을 언급하며 정려원에게 텃세를 부린 배우로 한지혜를 지목했다.

이에 한지혜는 “정려원 언니가 말은 정확하게 했다. 내가 ‘B형 남자’에서 주인공이었고 려원 언니는 당시 인지도가 없었다”면서 “그때 려원 언니가 털털하고 못생긴 친구 역할을 맡아서 화장도 덜 하고 꾸미지 않아야 했다. 감독님도 그렇게 주문했다. 그러던 중 ‘언니는 욕심이 없나봐요’라고 말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지혜는 “원래 내가 돌직구를 많이 날리는 편이다. 이후 그 문제는 언니와 잘 풀었다. 한동안 교회에 다니지 않았던 날 교회로 데려간 사람도 바로 언닌데 그런 댓글이 지금도 달려서 개인적으로 너무 억울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