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호원이 무슨 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저스틴 비버
저스틴비버의 만리장성 오르는 법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달 30일 저스틴 비버는 자신의 SNS에 두 경호원과 함께 중국의 만리장성 계단을 오르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저스틴 비버는 두 경호원의 어깨 위에 올라타 편하게 계단을 오르고 있다.

하지만 편안해 보이는 저스틴 비버의 표정과는 달리 두 경호원의 표정은 힘들어 하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이처럼 저스틴 비버의 돌발행동에 국내 팬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저스틴 비버 왜 저래” “악동나셨네” “저스틴 비버 중국에서 왜 그래”라는 반응이다.

사진 = 저스틴 비버 SNS (저스틴 비버)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