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교수 남편과… ‘전라 노출’ 서은아 파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짓’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인 신인 배우 서은아(24)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5일 개봉한 영화 ‘짓’은 애증으로 얽힌 세 남녀의 파멸을 담은 서스펜스 멜로 영화다. 여교수의 제자가 여교수의 남편과 불륜을 저지르고 동거를 하는 내용을 그려냈다.

서은아는 영화에서 어린 제자 연미 역을 맡아 학벌과 가정 등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여교수 주희(김희정)의 남편(서태화)와 불륜에 빠지는 역할을 맡았다.


특히 서은아는 과감한 전라 노출을 감행하는 등 파격적인 연기에 도전했다.

1989년생인 서은아는 지난 2005년 ‘도브’ 광고를 통해 연예계에 입문했다. 이번 영화 캐스팅을 위해 2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