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각, 한 여자의 남자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허각
연합뉴스
가수 허각(28)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에서 동갑내기 이모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씨는 허각의 중학교 시절 첫사랑으로 지난해 2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결혼식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허각은 “한 여자의 남자가 돼 장가를 가게 됐다. 예쁘게 열심히 살겠다”면서 “열심히 노래하고 알콩달콩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각은 2010년 ‘슈퍼스타 K2’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0-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