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리포터 미소년’ 어디갔어…충격적인 변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해리포터’의 주인공인 배우 다니엘 래드클리프(24)의 최근 근황이 화제다. 아직도 뿔테 안경을 쓴 미소년을 기억하는 팬들이 많지만 최근 그의 모습은 ‘충격적’이라는 표현이 적당할 정도로 많이 변했다.

3일(현지 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뉴스닷컴은 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최근 모습을 포착했다.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거뭇거뭇한 수염을 드러낸 채 다소 초췌한 모습으로 미국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배우이자 TV프로그램 진행자인 마리오 로페즈와 만났다.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앳된 모습은 커녕 20대인 본인의 나이보다도 한 참 나이가 더 들어보이는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수수한 패션은 그의 얼굴을 더욱 평범하게 보이게 했다. 현지 언론들도 ”지난주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초췌한(scruffy look) 모습으로 뉴욕타임즈 매거진 커버 사진을 장식했다”고 보도할 정도였다.

한편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최근 영화 ‘킬 유어 달링스’를 통해 수위 높은 동성애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