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혜진 기성용 7일 동반 귀국… “얼마 만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축구선수 기성용과 배우 한혜진이 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결혼식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영국에서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배우 한혜진이 7일 남편 기성용(선덜랜드)과 함께 귀국한다.

5일 OSEN에 따르면 한혜진 측 관계자는 “한혜진이 남편과 함께 7일 귀국한다. 기성용 선수가 최근 국가대표로 발탁되면서 원래 드라마 준비로 귀국 예정이던 스케줄이 맞아 떨어졌다. 같은 시기에 함께 귀국하게 돼 좀 더 편안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당초 한혜진은 오는 12월 방영 예정인 SBS의 새 월화극 ‘따뜻한 말 한마디’에 출연하기로 하고 귀국 계획을 세우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성용의 거취와 관계없이 이달 안에 귀국 스케줄을 조율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지난달 30일 기성용이 국가대표로 확정되면서 자연스럽게 동반 귀국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성용은 오는 12일과 15일 열릴 국가대표 평가전 브라질 경기와 말리 경기에 출전할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8일 낮 12시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 소집될 예정이어서 7일 중 귀국해 이튿날 홍명보호에 합류하도록 돼있다.

한편 한혜진은 이날 귀국 후 ‘따뜻한 말 한마디’ 첫 촬영을 준비하는 등 본업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1일 기성용과 결혼식을 올리고 같은 달 29일 영국으로 출국한지 두달 여 만의 귀국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