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女톱스타 “데뷔 전 성폭행 당했다” 최초 충격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돈나 과거 고백/ 사진 하퍼스 바자 캡처
세계적인 팝스타 마돈나(55)가 가수에 데뷔하기 전 성폭행을 당한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했다.

마돈나는 패션지 하퍼스 바자 11월호의 기고문을 통해 자신의 데뷔 전의 일들과 전 남편 숀 펜과의 결혼생활, 앞으로 삶의 목표 등에 대해 밝혔다.

이 글에서 마돈나는 자신이 데뷔 전에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최초로 털어놓았다.

그녀는 “뉴욕은 모두에게 팔을 벌리고 환영하지는 않았다”면서 스타가 되기 위해 뉴욕으로 온 자신의 처지를 설명했다.

마돈나는 “첫 해에 한 빌딩의 옥상으로 끌려가서 성폭행을 당해야 했다. 나이프가 내 등 뒤에 있었다”고 회상했다. 또 “내 아파트는 세 차례나 부서져야 했고, 그 이유를 나는 알 수가 없었다”며 어려웠던 과거를 고백했다.


마돈나는 수녀가 되기 위해 미시건 대학교에서 공부를 하던 중 스타의 꿈을 안고 뉴욕으로 1978년 이주했다.

마돈나는 “당시 아무것도 준비된 것이 없었다. 전문 댄서가 되기 위해 누드 모델로도 활동했다”면서 “당시 많은 사람들이 나의 벗은 몸을 응시했다”고 말했다.

마돈나는 “나는 지옥에서도 살아 남았다. 무척이나 힘들고 외로웠다”며 데뷔 전 자신의 상황이 매우 고통스러웠음을 전했다.

마돈나는 이 같은 생활을 거쳐 뉴욕에 이주한 지 5년 뒤인 1982년 사이어 레코드를 통해 데뷔 싱글 ‘에브리바디’를 발표한다.

마돈나는 자신의 후배들인 여성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 브리트니 스피어스, 레이디 가가 등에 대한 충고도 잊지 않았다.

그녀는 “당신이 25세가 됐을 때, 더 용감해 질 수 있다. 당신이 진정한 팝스타라면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무엇인가를 보여줘야 한다”며 지속적인 노력과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