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동생바보 집착男 “신혼여행 따라가고 결혼해도 같이 산다”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생의 신혼여행지까지 함께 따라가려는 올가미 수준의 ‘동생바보’ 오빠가 등장해 화제다.

7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에는 오빠의 집착에 가까운 사랑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는 송은혜씨가 출연했다.

송씨는 “나는 서른 한살인데 오빠는 여전히 나를 아기 취급한다”면서 “나를 ‘쫑쫑 우리 강아지’라고 부른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오빠가 데이트 때도 따라오고 따라오지 못하면 전화기에 불이 난다. 오빠 때문에 남자친구들을 못 만났다. 오빠가 남자친구들에게 ‘연락하면 가만히 안 둔다’고 하니까 남자들의 연락이 끊기기도 했다”고 말했다.

특히 10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송씨는 “예비 남편과의 연애 10년동안 여행은 당일치기 밖에 못 갔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런데 오빠는 단 둘의 여행을 계획하고 급기야 신혼여행도 따라오겠다고 한다”면서 “결혼 준비를 도와주겠다며 회사까지 그만뒀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송씨의 오빠가 동생의 예비 남편에게 혼전계약서를 작성하도록 강요했다는 점도 드러났다.

혼전계약서에는 ‘쫑쫑이는 오빠 거다. 결혼해도 영원히’, ‘결혼하면 당연히 오빠도 함께 산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송씨의 오빠는 “동생과 9살 차이가 나는데 동생이 태어났을 때 너무 귀여운 아기였다. 흔들어주기만 해도 예뻤다”면서 “엄마한테 아기를 달라고 한 적이 있다. 엄마가 가지라고 했다. 그 이후부터는 내 아기라고 생각했다”며 동생을 아끼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송씨는 오빠의 지나친 집착으로 우울증을 앓기도 했다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네티즌들은 “동생바보 라고 하기엔 정도가 너무 지나친 것 같다”, ‘이런 오빠가 있으면 정말 힘들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