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형태 은교 발언 논란… “이 상황에서 은교란 말이 왜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버스커버스커
버스커버스커의 김형태의 ‘은교’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버스커버스커는 지난 3일 부산 벡스코에서 2집 발매 기념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대화를 나누었던 일부 내용이 온라인에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콘서트에서는 브래드가 최근 tvN ‘섬마을 쌤’에 출연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섬마을 쌤’은 브래드를 비롯한 외국인 방송인들이 섬마을을 찾아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주민들과 화합하는 내용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브래드는 콘서트에서 섬마을 주민 할머니에게 한글수업을 했던 것을 언급하며 “할머니들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형태가 “두유 노우 은교?”라면서 ‘은교를 아느냐’고 물으며 농담을 건넸다.

할머니를 사랑한다는 브래드의 말을 ‘은교’에 빗댄 것이다.

’은교’는 70대 시인 이적요가 17세 여고생 은교를 사랑하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브래드는 김형태의 농담을 알아듣지 못해 넘어갔지만 관객석의 분위기는 싸늘해졌다는 후문이다.

김형태는 앞서 “허니지 형들 종범”이라는 트윗을 남겨 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비하의 의미로 사용되는 ‘종범’이라는 단어를 써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