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스타 시즌3 새 심사위원 유희열 “YG 식당 기대되고 떨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희열. / 서울신문DB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K팝스타 시즌3 심사위원으로 나서면서 YG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의 식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소재 한 연회장에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과 남승용CP, 박성훈PD가 참석했다.

이날 새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유희열은 “’안테나뮤직’은 YG나 JYP같은 시스템도 전혀 없는 회사”라면서 “중소기업의 대표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작은 동네 빵집이다”고 말했다. 안테나뮤직은 유희열이 속한 레이블로 김연우,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재형 등이 안테나뮤직에 속해 있다.


유희열은 보아가 K팝스타 시즌3 심사위원 하차를 선언하며 그 빈 자리를 채우게 됐다. 그 동안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진행을 비롯해 최근 무한도전, SNL 등 다양한 예능에 출연한 유희열이 K팝스타 시즌3의 새 심사위원으로 발탁되자 네티즌들은 K팝스타의 새로운 변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유희열은 “이번 방송에서 YG와 JYP에 놀러갈 수 있게 됐다”면서 “시스템도 보고 구내식당에서 밥도 먹을 생각을 하니 그게 벅차고 떨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팝스타 시즌 3는 지난 8월 부산에서 오디션을 시작해 오늘 11월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