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로티플스카이, 뇌사로 중환자실 입원 중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로티플스카이
가수 로티플스카이
미니홈피 캡처
가수 로티플스카이(본명 김하늘)가 뇌사상태로 중환자실에 입원 중에 8일 사망했다. 향년 25세.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이날 오후 “로티플스카이가 뇌사 상태로 중환자실에 입원, 오늘 사망했다”면서 “빈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보도했다.

로티플스카이는 2001년 ‘하늘’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면서 ‘웃기네’라는 곡을 발표해 이름을 알렸다. 당시 14살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상큼한 매력과 끼를 발산하며 인기를 모았다. 2010년에는 배우 류시원의 지원을 받아 로티플스카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섹시 가수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으며 최근까지 드라마 ‘마이더스’, ‘여인의 향기’ 등의 OST에 참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