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티플스카이 좋은 곳에서 행복하렴” 연예계도 눈물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로티플스카이(본명 김하늘)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에 친분이 있던 연예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8일에는 그룹 루비스타의 멤버 정원도 “짧게나마 연이 닿아 지내던 로티플스카이 하늘씨. 편히 쉬어요. 그냥 미안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레인보우의 멤버 정윤혜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젠 아프지 말고, 편히 쉬시길 기도할게요”라고 밝혔다.

쥬얼리의 멤버 하주연은 로티플 스카이의 죽음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마음이 너무나 아프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요”라고 애도했다. DJ DOC 김창렬도 트위터에 “로티플스카이, 하늘아. 부디 좋은곳으로 가서 행복하렴. 트친님들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세요”라고 적었다.

한편, 로티플스카이는 8일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서 사망, 네티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