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봉만대, 김예림에 러브콜 “너무 예뻐…함께 작업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로영화의 거장 봉만대 감독이 가수 김예림에 러브콜을 보냈다.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DJ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규현이 강력 추천한 김수용, 봉만대, 김예림, 려욱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봉만대 감독은 “김예림이 클 수 있도록 조언을 해달라”는 김구라의 부탁에 “함께 작업을 하자”고 제안했다.


봉만대 감독은 “김예림을 오늘 처음 봤는데 멀리서 신세경이 걸어오는 줄 알았다”며 강한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예림의 소속사 대표인 윤종신은 “노래를 좀 더 하겠다”며 우회적으로 거절 의사를 표시했다.

그러나 봉만대 감독은 굴하지 않고 “노래는 노래대로 하면 된다. 김구라가 시나리오를 쓰고 제가 연출하고 김예림씨가 출연만 하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만대 감독은 “매력적인 음성을 가진 목마른 사슴 같은 존재로서 피비 케이츠의 영화 ‘파라다이스’나 브룩 쉴즈의 영화 ‘불루 라군’처럼 자연에다 내던져 주는 거다”는 구체적인 작품 내용까지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