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3반 사이즈’ 아이유 다이어트 공개…식단 보니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요계의 ‘요정’ 아이유가 컴백을 앞두고 다이어트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 아이유 3집 ‘모던 타임즈(Modern Times)’


아이유는 12일 방송한 KBS 2TV ‘연예가중계-게릴라 데이트’에서 KBS 2TV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을 촬영하면서 살이 많이 쪘다고 토로했다. 아이유는 때문에 컴백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가장 신경을 썼다고 고백했다.

‘33반 사이즈’로 유명한 아이유는 ‘최고다 이순신’을 통해 보기 좋게 살이 오른 모습을 보였다. 앞서 지난해 5월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서는 키 161.7㎝, 몸무게 44.9㎏라는 믿기 어려운 신체 사이즈를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아이유는 연예가중계에서 “지금 다이어트 중이다. 아침에는 사과 낮에는 고구마 조금과 물 저녁에는 단백질을 위해 프로틴을 마신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최근 3집 정규앨범 ‘모던타임즈’의 타이틀곡 ‘분홍신’으로 음원차트를 정복하는 저력을 선보였다. 지난12일에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예쁜 남자’ 여주인공 김보통 역에 출연 검토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