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연 “오종혁 군대 시절 기다리는 게 제일 쉬웠다”…그러나 결혼은 ‘신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티아라 소연/ 코어콘텐츠미디어 제공
티아라 소연이 연인 오종혁과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소연은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티아라 컴백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3년 간의 교제 사실이 알려진 오종혁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두 사람은 MBC ‘꽃다발’에 함께 출연하면서 지난 2010년 12월 28일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연은 “초등학교 때부터 오종혁의 팬이었다. 당시 나는 아이돌이었고 남자친구는 입대를 앞두고 있었다. 당시 오빠가 입대를 앞두고 있어 신중하게 교제를 결정했다. 지금도 존댓말을 쓸 정도로 가볍게 시작한 사이가 아니다”면서 “그래서 오빠가 군 복무 하는 동안 기다리는 게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소연은 오종혁의 군 복무 시절을 떠올리며 “면회를 한두 번밖에 못 갔지만, 그 기간에 믿음과 신뢰가 쌓였다면서 “내가 티아라 논란으로 힘들 때 오빠가 큰 힘이 돼줬다. 각자 힘든 상황이 있을 때마다 힘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 군 복무 시절 기다림에 대해서도 “어떻게 보면 기다리는 게 제일 쉬웠다”면서 “그만큼 많이 좋아했다”고 말했다.

데이트 장면이 보도된 것에 대해서도 “굳이 속이고 감추거나 거짓말하고 싶지는 않았다. 서로의 팬들에게도 예의가 아니라 생각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소연은 그러나 오종혁과의 결혼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소연은 “제대할 때까지 기다리고 둘이 오래 교제해서인지 사람들이 결혼에 대해 묻는데 그런 얘기를 서로 한 적이 없다”면서 “아직은 각자에게 중요한 일들이 많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