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성재 아나운서, 박선영 열애설 전면 부인 “내가 집적거린 건 맞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성재 SBS 아나운서가 동료 박선영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선영 아나운서가) 6년 전 신입사원으로 들어왔을 당시 제가 잠깐 집적거린 건 맞는데 받아주지 않았다. 그리고 쭉 친한 선후배”라고 밝혔다.

이어 배성재 아나운서는 “아주 오래된 기억을 떠올리고 제보한 분이 사내에 계셨나보다”라면서 “사귀지 않는다. 나라가 이꼴인데 무슨 연애…”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배성재 아나운서와 박선영 아나운서가 3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직장 선·후배에서 2010년 연인 사이로 발전해 공공연한 비밀로 사내 연애를 했다고 전했다.

▲ 배성재 아나운서 열애설 부인. / 배성재 트위터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