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윤식 “前여친의 진실한 사과 원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별하는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백윤식(66)이 전 여자친구인 K(36)씨에게 “진실한 사과와 인간적인 화해를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 배우 백윤식
문성호 PD sungho@seoul.co.kr


스포츠동아는 17일 백윤식과 가족처럼 지낸다는 최측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백윤식의 입장을 전했다. 매체는 이 측근이 백윤식과 오랜 세월 소소한 일상까지 함꼐하며 지켜봐 온 관계자라고 소개했다.

이 측근은 백윤식이 최근 벌어진 일련의 상황에 상당한 충격과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그는 “신의를 먼저 저버린 건 백윤식이 아닌 A씨였다”면서 “믿음이 깨진 것에 실망한 백윤식은 몇 번이나 헤어지려고 했지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이 측근에 따르면 지금까지도 백윤식이 가장 마음 아파하는 부분은 바로 ‘신의의 문제’ 였다. 매체가 그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묻자 측근은 “사랑했던 연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겠느냐”며 양해를 당부하면서도 “다만 잘못된 상황의 근원에서 그 해결점을 찾아야 한다. 백윤식은 A씨의 성의있는 태도에서부터 해결의 시작점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백윤식은 이 사실이 외부에 공개되는 걸 극도로 꺼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살이라는 나이 차이를 뛰어넘어 연인이 된 두 사람의 갈등이 불거져 나온 것은 지난달 27일. 방송기자인 K씨는 “백윤식의 안좋은 점을 명명백백히 밝히겠다”면서 기자회견을 자처했다. 하지만 끝내 기자회견은 이뤄지지 않았고 이후 K씨는 “백윤식에게는 20년 동안 만난 다른 여자가 있다”, “백윤식의 아들인 백도빈·백서빈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등의 주장을 내놓았다. 반면 백도빈·백서빈측은 변호사를 통해 “K씨는 만취한 채 집에 들어와 소란을 부렸으며 우리가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는 정반대의 주장을 했다.

이 측근은 “알려진 내용의 대부분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지금도 백윤식은 이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잠잠해지길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온라인상 입에 담지 못할 사실무근의 악성루머가 나돌면서 받은 상처가 너무도 깊다”고 밝혔다.

매체는 백윤식이 하루 빨리 이번 문제가 일단락되길 바라고 있다면서 스스로 입을 열지 않는 것도 더 이상 논란을 키우지 않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백윤식의 측근은 “상식에 어긋나는 파렴치한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