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코 “최자, 데이트 스케줄 빡빡해”…간접 디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힙합 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멤버 개코가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와 열애설에 휩싸였던 동료 최자의 근황을 전했다.


개코는 17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열린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에서 “최자는 잘 지내느냐? 요새 얼굴이 잘 안 보인다”는 MC 유재석의 질문에 “최자가 요새 데이트 스케줄이 빡빡하다”고 답했다. 설리와의 열애설이 터진 최자와 가장 가까운 사이인 개코가 은유적으로 돌려 재치있게 표현한 것이다.

개코의 뜻밖의 발언이 나오자 또 다른 MC인 박명수는 “최자가 나왔으면 좋았을텐데”라며 분위기를 수습했다.

지난달 26일 한 연예매체는 최자는 최자와 설리가 지난 25일 서울숲과 인근 주택가를 걸으며 데이트를 즐긴 모습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 역시 최자와 설리로 추정되는 커플이 맥주를 마시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자와 설리의 소속사 모두 “두 사람이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인 것은 맞지만 사귀는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개코는 이날 ‘자유로 가요제’에서 박명수와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의 합동 무대인 ‘아가씨(I GOT C)’의 피처링을 맡아 함께 무대를 꾸몄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인기 가수들이 함께 참여한 ‘자유로 가요제’는 오는 26일 방송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