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자 녹화중단…“잠시만요! 배에서 테니스 라켓 빼고 가실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영자 녹화중단. / KBS2 제공


방송인 이영자가 테니스 라켓에 몸이 끼는 바람에 촬영까지 중단했다.

오는 20일 방송 예정인 KBS2 ‘맘마미아’는 ‘기혼 연예인 특집’으로 개그맨 문천식, 김원효, 한민관, 배우 강성진이 각자의 어머니들과 함께 녹화에 참여했따.

이날 ‘맘마미아’ 촬영장에서 한민관의 어머니는 “내 아들은 테니스 라켓을 자유자재로 통과한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은 너도나도 앞다퉈 테니스 라켓을 통과하려고 시도했다. 이에 MC 이영자도 “내가 한번 해보겠다”며 테니스 라켓을 집어들었다.

이영자는 라켓을 어깨까지 통과시켰지만 가슴 부위에서 첫 번째 난관을 맞이했고 이를 지켜보던 다른 출연진들은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박미선의 도움으로 가슴 부위에서 라켓을 간신히 통과시킨 이영자는 끝내 진짜 난관에 봉착했다. 복부에 테니스 라켓이 끼어버린 것.

이영자는 “골반은 박미선씨보다 작다”라고 주장하며 허리띠까지 풀어가며 테니스 라켓을 통과시키기 위해 애를 썼다. 그러나 테니스 라켓을 통과하지 못했고 이영자의 복부에 낀 채로 고정되고 말았다.

이영자는 “일단 여러분들만 녹화를 진행하면 좋겠다”는 말만 남기고 테니스 라켓에 끼인 채 녹화 중단을 선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