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정우, 패션 흑역사 공개 “한때 힙합에 빠져서…”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정우가 과거 자신의 ‘패션 흑역사’를 공개해 화제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아들 하정우가 감독으로 데뷔한 영화 ‘롤러코스터’의 시사회장을 찾은 김용건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용건은 하정우가 부산 국제영화제 당시 입었던 의상을 칭찬하며 “자신만의 색깔을 찾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롤러코스터의 주연인 정경호가 “원래 어릴 때부터 잘 입었다”며 하정우의 패션 센스를 칭찬하자 하정우는 “흑역사가 있다. 한때 힙합에 빠져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정우와 현빈의 대학시절 사진이 공개됐고 여기에서 하정우는 통이 넓은 빨간 바지에 색안경을 쓰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폭소를 불러 일으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