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응답하라 1994’ 2회 만에 대반전…백수인 줄 알았던 정우,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응답하라 1994’에서 2회 만에 반전이 등장했다.

19일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94’ 2회에서는 성나정(고아라)과 쓰레기(정우)가 친남매가 아니라는 ‘반전’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나정은 허리를 다쳐 몸을 움직이지 못하고 누워있다 끝내 병원에 입원했다.

이 때마다 오빠인 쓰레기가 자신을 살뜰하게 챙겨주었다.

특히 성나정이 병실에서 아파서 잠을 못 이루자 등장한 쓰레기가 따뜻한 우유 한컵을 들고 찾아왔고 성나정을 안아주며 재워주었다.

성나정은 자신을 꼭 끌어안은 오빠를 보며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성나정에게는 친오빠가 있었고 쓰레기는 친오빠의 소꿉친구였다. 셋은 항상 함께 다녔다.

그러던 중 성나정의 친오빠가 죽었고 그 날 이후 쓰레기는 성나정의 오빠가 되어 친오빠 역할을 해왔다.

성나정의 나레이션을 통해 드러난 반전과 함께 성나정이 쓰레기에게 이전과 다른 감정을 느끼면서 향후 두 사람 사이의 관계가 주목된다.

한편 만화책만 보면서 백수처럼 지내는 줄 알았던 쓰레기가 이날 방송을 통해 의대생이라는 점도 또 하나의 반전으로 재미를 더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